고성군뉴스

홈 > 군민소통 > 알림마당 > 새소식

고성군뉴스 게시판 상세보기
제목 경남 고성군, 경로당 신축 및 개보수사업 과정의 부정 근절위해 2020년부터 직접 시행 결정[복지지원과]
등록자 군정혁신담당관 조회수 137 작성일 20.05.21.
첨부 경남고성군,경로당신축및개보수사업과정의부정근절위해2020년부터직접시행결정.jpg (850 kb) 전용뷰어
내용
경남 고성군, 경로당 신축 및 개보수사업 과정의 부정 근절위해 2020년부터 직접 시행 결정[복지지원과]

- 지난 15일부터 지속적으로 제기된 논란에 군 입장 내놓고 적극 대응

지난 15일부터 고성의 한 지역신문발로 시작된 ‘동해면 범바위경로당 신축사업’ 관련 논란에 고성군이 군 차원의 적극 대응에 나섰다.

고성군은 2019년까지 경로당 신축 및 개보수사업을 ‘민간자본보조사업’으로 추진해왔으며, 2019년도 사업인 ‘동해면 범바위경로당 신축사업’도 마을주민들의 건의에 의해 지난해 10월 민간자본보조사업으로 건축부분에 1억 2400만 원을 지원했다.

이에 마을에서는 사업추진을 위해 경로당 신축사업 추진위원회를 구성해 공개경쟁입찰을 진행했고, 그 결과 1억 800만 원에 오경종합건설회사가 시공자로 선정됐다.

범바위경로당 건축공사는 2019년 10월 4일부터 12월 28일까지 3개월에 걸쳐 시공을 완료했다.

군은 공사완료 후 사업비 정산보고 과정에서 일부 건축자재의 부실이 의심되고, 장애인편의시설 시공이 설계내역과 달라 재시공 및 보완지시를 했다.

또한 당초 오경종합건설회사에서 착공 시 직접시공계획서를 제출한 것과 달리 여러 정황상 하도급이 의심되어 자체감사와 수사의뢰를 요청한 상태이며, 감사결과에 따라 합당한 행정적 처분을 할 예정이다.

해당 논란이 불거지기 이전, 고성군은 민간자본보조사업으로 진행된 경로당확충사업에 여러 가지 문제점이 있음을 인지하고 2020년부터는 경로당 신축 및 개보수사업을 고성군이 직접 시행하기로 결정했다.

이를 위해 군은 사업부서인 복지지원과로 전문 인력인 시설직 공무원 1명을 배치한 상태다.

백두현 고성군수는 “우선 갑작스러운 논란에 놀라셨을 군민들께 송구스럽다”며 “사실 우리 고성군은 논란이 불거지기 이전에 경로당 신축 및 개보수사업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부정을 근절하기 위해 2020년부터 직접 시행을 결정했었다. 앞으로 경로당 신축 및 개보수사업은 군에서 직접 전문 업체와의 계약을 통해 진행할 것이며, 이를 통해 경로당 공사의 질을 높임은 물론 마을주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어르신들이 더 좋은 환경에서 지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경남 고성군, 경로당 신축 및 개보수사업 과정의 부정 근절위해 2020년부터 직접 시행 결정[복지지원과]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목록
고성군뉴스 게시판 이전/다음글 이동
다음글 경남 고성군, 여성친화도시 조성 위해선 제도적 수정보다 문화 개선이 우선[복지지원과]
이전글 한국농어촌공사, 하일면 수양저수지 누수 사고에 대한 총력[건설과]
  • 담당부서 군정혁신담당관 정책공보담당  전화 (FAX)  055-670-2641(2709)
이 페이지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페이지만족도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