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성 탈박물관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

    우리 멋을 사랑하고 우리 얼을 지켜갑니다!

아프리카의가면

홈 > 자료 > 탈공부방 > 세계의탈

세계. 여러나라의 다양한 탈들

고대로부터 인형이나 탈을 통해서 죽은 이를 기념하거나 나쁜 기운을 몰아내고 풍요를 기원하는 전통을 유지해 왔다.

아프리카의 가면

아프리카에서는 풍농을 기원하는 의식, 성년식, 장례식, 조상숭배의식, 병을 치료하는 의식, 전쟁, 태어난 아기의 이름을 지어주는 명명식, 결혼식 등에서 가면을 착용했다.

아프리카 가면의 형태는 사람과 동물의 모습이 대부분이다. 영양의 뿔 모양은 부족의 심벌이며 남성을 상징한다. 말리 밤바라족의 치와라(Chiwara)가면은 영양인데, 풍요제의에서 풍농을 기원한다. 도마뱀가면은 생명을 상징하는데, 전투의식이나 장례식에서 사용된다. 새의 일종인 카나가(Kanaga)는 생명을 상징하는데, 새가면은 우주기원의식과 풍요제의에서 사용된다. 코뿔새가면은 풍요제의에서 사용된다. 전갈가면은 미래를 상징하는데, 입사식, 명명식, 장례와 같은 제사의식에서 사용된다. 악어 가면은 입회식에서 사용된다. 나비가면은 풍요제의에서 사용된다. 가면의 윗부분에 전갈 집게를 덧붙인 가면과 영양의 뿔을 덧붙인 가면은 할례에서 사용된다.

아프리카의 서부 수단(Sudan) 지역에 있는 여러 부족들은 가면을 쓰고 풍농을 기원하는 제사를 거행하는데, 말리의 밤바라(Bambara) 부족들의 치와라가면들이 미학적으로 가장 흥미롭다. 이것은 영양 모양으로 조각한 나무가면에 섬유를 붙인 것인데, 이 부족들은 영양이 농사짓는 법을 가르쳐 주었다고 믿는다. 그래서 이들은 곡식의 씨를 뿌린 후 풍농을 기원하기 위해 영양가면을 쓰고, 둘이 한 쌍이 되어 들판에서 신나게 뛰놀았다.

아프리카의 많은 주술사는 그들의 의식이 초인적으로 보이게 하기 위해 가면을 착용했다. 아프리카 자이레의 펜데(Pende)족은 병을 치료하기 위해 그 자체로 건강과 행복을 위한 유익한 능력을 가진 나무가면들을 사용한다.

아프리카에서는 가면을 조상의 영혼으로 간주하는 예가 많이 발견된다. 나이지리아의 이보(igbo)어를 말하는 지역에서는 가면극을 일반적으로 눈에 보이는 형태의 영혼이나 단순히 신령을 의미하는 <몬우(mmonwu)>라고 부른다. 몬우 가면극은 입사식과 장례식 등에서 연행되는데, 몬우에 등장하는 가면은 세상에 다시 돌아온 죽은 사람의 영혼으로 간주된다. 잠비아의 므분다(Mbunda)족이 입사식에서 사용하는 가면인 마키시(makisi)도 조상의 영혼으로 간주된다.

서아프리카의 코노(Kono)족 전사들은 점을 쳐서 그들의 가면을 진단해 보고나서야 전쟁에 나갔다.

아프리카에서는 장례의식에서 가면이 자주 사용된다. 아프리카 콩고의 바코타(Bakota)족은 죽은 사람의 유해를 싼 자루 위에 매우 양식화된 인간의 가면을 고정시켰다.

아프리카에서는 성년식에서 집행자가 가면을 착용하는 경우가 많다. 나이지리아 요루바족의 <에군군>, 아픽포(Afikpo)족의 <오쿰크파(okumkpa)>, 이보족의 <몬우>, 말리 바마나(Bamana)족의 <티(tyi) 와라(wara)> 등은 조상 숭배와 관련이 있으면서 장례식과 입사식 등에서 연행되는 가면극이다. 잠비아와 말라위 체와(Chewa)족의 <니아우(nyau)>는 입사식과 장례식에서 연행된다.

아프리카의 토템가면은 주로 나무로 만드는데, 가늘고 긴 그리고 훌륭한 모양을 갖춘 얼굴을 가진 사슴, 영양, 고릴라, 코끼리, 표범이 일반적이다.

아프리카에는 나이지리아의 <에군군(egungun)>, <오쿰크파(okumkpa)>, <몬우(mmonwu)>, <제레드(gelede)>, 말리 바마나(Bamana)족의 <티(tyi) 와라(wara)>, 말리 도곤(Dogon)족의 <다마(dama)>, 말라위 체와(Chewa)족의 <니아우(nyau)>, 잠비아 므분다(Mbunda)족의 <마키시(makisi)>, 시에라 리온의 <오데레이(ode-lay)> 등 수많은 가면극이 있다.

이 페이지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페이지만족도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