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성 탈박물관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

    우리 멋을 사랑하고 우리 얼을 지켜갑니다!

보도자료

홈 > 소식/참여 > 보도자료

보도자료 게시판 상세보기
제목 (보도자료)고성오광대 조용배, 허종복 회고전
작성자 학예실 조회수 307 작성일 18.07.07.
첨부 보도자료(0619)-조용배,허종복특별전.hwp (160 kb) 전용뷰어
내용

인간문화재 故 조용배, 허종복 회고 전시 개최

- 7.17(화)부터 고성탈박물관에서, 학술세미나도 개최 -

고성탈박물관이 다음달 7월 17일(화)부터 고성오광대 인간문화재였던 故 금산 조용배와 고산 허종복 선생의 일생과 예술세계를 회고하는 특별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우리 군의 대표적인 무형문화재인 고성오광대를 오늘의 반석에 올려놓은 대표적 두 분을 재조명함으로써, 단체종목의 위상에 가려졌던 개인들의 예술세계를 재평가하고, 이를 통해 현재에 영향을 미친 전승의 구도를 밝힐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탈박물관은 지난 2012년 <고성오광대의 역사전>을 개최하면서 단체종목의 특성상 개인 연희자의 예술적 성과가 본격적으로 주목받지 못했던 점을 아쉽게 여겨, 유족들과 관련 자료를 꾸준히 조사하고 있다. 그동안 묻혀 있던 자료들을 발굴하고 흩어져 있던 기록들을 정리하여 이번 전시에 소개하게 된다.

이번 전시와 연계하여 한국문화재재단 진옥섭 이사장과 전 서울대 교수 이애주 승무 보유자가 초빙되어 고성오광대 이윤석 이사장과 함께 조용배와 허종복의 예술과 일생을 회고하는 특별 대담회도 마련되어 있어 주목된다. 또한 관련 학계에도 연희자 중심의 연구를 촉진시키기 위하여 오는 8월에는 관련 연구자들이 대거 참여하는 특별전 연계 학술대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이번 전시를 준비하고 있는 고성탈박물관 학예연구사는 “현재 최고라고 평가받는 고성오광대의 춤과 보존회 조직운영의 명성은 하루아침에 이루어진 것이 아니라, 선대의 수많은 연희자들이 자신의 일상적인 삶을 포기하고 때로는 주변의 손가락질을 감내하며 이루어 낸 성과이며 그것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민속 예능이라고 개별 연희자들의 예술적 성과에 무감했던 학계와 관련 단체에 좋은 자극을 줄 수 있는 전시가 되었으면 좋겠다.” 면서 이번 전시를 통하여 지역민들에게도 탈과 탈춤에 대한 더욱 다양한 시각과 감상법이 자리 잡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제공일자 2018. 6. 20 (수)

문의 고성탈박물관 남 진 아 ☎ (055) 670-2948


목록
보도자료 게시판 이전/다음글 이동
다음글 다음 게시물이 없습니다.
이전글 고성탈박물관 <한여름 밤의 인문학> 강좌 운영
이 페이지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페이지만족도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