칭찬합니다

홈 > 군민소통 > 칭찬합니다

  • - 자율과 책임이 공존하는 소통의 게시판이므로, 실명제로 운영됩니다.
  • - 게시판 목적에 맞지않거나 중복, 문제가 있는 게시물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비방, 저속한 표현, 명예훼손, 개인정보, 저작권, 악성프로그램, 음란물, 광고, 정치 등의 게시물은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등 관련법률에 의거 처벌될 수 있습니다.
  • - 우리 군에서는 게시판만 제공하고, 게시물에 대해서는 책임지지 않습니다.
  • - 게시물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답변하지 않습니다.
  • ※ 부동산관련 사항은 "내집「보금자리」구하기"를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 ※ 일자리 구인관련 사항은 "구인정보"를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칭찬합니다 게시판 상세보기
제목 이런 공무원 처음 봤습니다
작성자 신진수 조회수 406 작성일 19.11.28.
첨부
내용

작은 배려와 행동으로 신뢰받는

고성군청 주민생활과 허수은 계장님을 칭찬합니다.

11월 25일 늦은 오후에 사무실에 큰 박스가 하나 와 있었습니다.

박스는 난방용품인 히터였습니다.

직원들에게 물어보니 허수은 계장님과 제무양 주무관님이 김장나눔축제에 갔다가

저희 자활사무실에 다녀가셨다합니다.

김장나눔축제에서 경품에 당첨되어 주고 가셨다 합니다.

경품이라 주고 갔겠지 생각할 수 있지만

마음이 없으면 그러지 못할 거라 생각하고

감사의 인사를 전하리라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11월 26일 다음날 또다시 사무실에 김상자 5개가 보였습니다.

직원들이 또 허수은 계장님과 제무양주무관님이 다녀가셨다 합니다.

감사의 인사도 전하지 못했는데 또 다음날 김 다섯 상자가 있었습니다.

출처는 묻지 않아 모릅니다. 그리고 이번만이 아닙니다.

지난 11월 13일, 창녕에서 1,800여명이 모이는 경남자활한마당이 개최되어

아침부터 버스를 타고 가야했습니다.

이 날도 제무양 주무관님과 함께 아침부터 나오셔서

손수 준비한 약밥(떡)을 주고 가셨습니다.

버스안에서 자활참여주민들에게 전달해드리니

아침밥도 안 먹었는데 센터가 준비를 많이 했네 칭찬하셨고

허수은계장님이 준비해주셨다하니 고마움을 전해 달라하셨습니다.

물론 창녕 행사장에도 오셨습니다.

난방히터, 김5상자, 약밥 등 금액으로는 얼마되지 않습니다.

그리고 자활업무담당자라고 챙겼겠지 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다고 봅니다.

다른 공무원분들도 마음은 있지만

왠지 행동(?)하는 방법을 부끄러워하고 조심스러워 하는 것 같습니다.

평소에도 나눔과 봉사(공무원자원봉사단체)를 하시는 것을 쭉 보아왔고

업무적으로는 센터와도 열띤 토론과 협의를 장시간 하기도 하고

이견을 보이기도 해왔기에

금액과 업무와는 전혀 상관없이

작은 배려로 인해 그 마음이

자활참여주민들과 센터 직원들에게 전해졌다는 것이 중요하다고 봅니다.

행정과 복지는 일입니다.

그리고 일은 사람이 합니다.

그리고 사람을 변화할 수 있는 것은 감동을 받았을 때입니다.

감동을 받으면 신뢰가 생깁니다.

신뢰가 생기면 상대를 이해하고 일이 잘 됩니다.

평소 업무관련 민원이 많아 고생하시는 거 보임에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속된 작은 배려에 큰 감동을 받아 글을 남깁니다.

주민과 직원을 대신하여 다시 한번 감사의 인사드립니다.

고성지역자활센터장 신진수


목록 수정 삭제
칭찬합니다 게시판 이전/다음글 이동
다음글 하이면사무소의 윤혜정님을 칭찬하고 싶습니다.
이전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되었습니다.
  • 담당부서 행정복지국 행정과  전화 (FAX)  055-670-2091(21009)
이 페이지 내용과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페이지만족도 평가